숙녀들을 위한 시

-  엘리케 베르스테기 지음, 최성웅 옮김

과학자인 내 딸 바네사에게



시를 읽는다면

참과 거짓을 구분하는 법을 배우렴.

잘 썼다 해서 모두 참인 것은 아니며

못 썼다 해서 꼭 거짓인 것도 아니란다.

참을 판단하는 척도란 완전무결한 논리다.

거짓은 그 어떤 말보다도 부조리한 것.

따라서 참과 거짓을 구분한다면

너는 현명한 공주가 되어 싱싱한 포도를 먹고

또 언제 시를 읽어야 하는지를 알게 될 거란다.






Poema para Señoritas

- Enrique Verástegui


A Vanesa, mi hija científica



Cuando leas poesía

aprende a distinguir lo Verdadero de lo Falso.

No todo lo que está bien escrito es Verdadero

y todo lo mal escrito es necesariamente Falso.

El Criterio de Verdad es lógica impecable.

Falsedad es absurdo más allá de cualquier palabra.

Así, si distingues Verdad de Falsedad

serás una Princesa consorte, comerás uvas frescas

y acertarás cuando leas poesía.





Posted by Sacha

이 한계를 넘어

-  피에르 르베르디 지음, 최성웅 옮김



침묵이 주는 고통 속에서

나는 더욱 세심해졌고

나는 더욱 유순해졌다

대리석 공들을 가로질러

내 경계의 이빨 빠진 칼날들 속으로

너보다 더욱 멀리

뻗어 나는 나뭇가지처럼

모든 틈들을 어루만지면

눈꺼풀처럼 여린 눈에

내 손톱을 들이밀면

나무는 웅장함 속에서 을씨년스럽고

한 잎 한 잎 괴로움에 잠기고

그리고 더 멀리 난폭한 물

좀체 견딜 수 없는 분노

성격적 나약함

지구의 모든 화로 속

죄여 오는 심장의 용암

말라붙은 축축한 돌

하지만 이제 나는 나를 추스리지 못하고

문들은 모두 닫히고

메아리는 멎고

깨져버린 꿈들







Au-delà de cette limite

- Pierre Reverdy


Je suis plus attentif

plus souple

Dans les tortures du silence

À travers les ballons de marbre

Entre les lames ébréchées de ma bordure

Plus loin que toi

Comme les branches se déplient

Si je touche chaque fissure

Si je tiens mon ongle sur l'œil

fragile comme la paupière

L'arbre est morne en grand appareil

Et se désole feuille à feuille

Plus loin encore l'eau violente

La colère mal supportée

La faiblesse du caractère

Et dans tous les fours de la terre

La lave d'un cœur qui se serre

La pierre moite desséchée

Mais je ne peux plus me reprendre

Toutes les portes sont fermées

Les échos sont éteints

Les rêves fracassés





Posted by Sacha

죽은 자들의 노래

-  피에르 르베르디 지음, 최성웅 옮김



그의 머리 금으로 가득하다

부풀어오른 다리는 모래 속

 

인간의 뿌리를 두고 절망해서는 아니 된다

고무나무의 근육들에다가

대지를 깃발에 붙들어 매는 깃대를 버려서는 아니 된다

 

등불의 심장도

김 빠지는 피의 근원도 짓이겨서는 아니 된다

배에 난 상처가

냇가로 제 보물을 흘려보낼 때

 

하얗게 지새우는 밤의 철길 위로 굴뚝은 없다

 

병원 지하 얼어붙은 밤

땅은 어둠을 담은 보자기처럼 납작하고

피를 빨아들이는 재로 된 주검

 

그것은 긴긴 숫자들로부터 깨어나 마주한 재앙

눈이 배꼽에 달린 신기한 존재들

어둔 날들이 이루는 기나긴 강이

여름 길목 태양의 곰팡으로부터 흘러나온다

그리고 억수같이 쏟아지는 기댈곳 없는 시선들 아래로

개울로 내던진 끈 풀린 긍지가

갈증으로 불타버린 목 안

바싹 메말라버린 이끼의 무색 융단이

가장 둔탁하고도 가장 가벼운 발걸음들이

부끄러움의 음결을 이룬다

 

시계들이 도랑 속 추위에

사나운 허기가 귀 속에서 죽어버린다

우리는 평야를 급습하고

그로써 우리는 목을 가득 채운다

철과 대리석이 고랑과 길을 메우고

고통의 울타리가 증오의 들판을 두른다

그리하여 더는 두려워할 까닭이 없으며

희망을 위한 자리는

오직 비참의 사막 속에 있을 따름이다

 

경멸의 등화관제가 모든 눈꺼풀을 내리누를 때면

우리는 긴긴 호흡을 마쉬고 내쉬었다

노래들은 목에 걸리거나

밤의 밀물과 썰물에 내밀렸으며








- Pierre Reverdy


Il a la tête pleine d’or

Les pieds dilatés dans le sable

Il ne faut pas désespérer des racines de l’homme aux muscles de caoutchouc

Il ne faut pas jeter la hampe qui visse la terre au drapeau


Ni broyer le cœur de la lampe

La source de sang qui s’évente

Quand la blessure au ventre écoule son trésor aux franges du ruisseau


Il n’y a pas de cheminée dans le chemin de fer de la nuit blanche


La nuit glacée dans le sous-sol de l’hôpital

La terre est aplatie comme une nappe d’ombre

Un cadavre de cendre qui s’imbibe de sang


C’est le désastre du réveil d’une traînée de nombres

Des êtres fabuleux qui ont l’œil au nombril

C’est dans les moisissures d’un soleil au col d’été

Que le long fleuve des jours noirs a pris sa source

L’orgueil déficelé jeté dans les rigoles

Un tapis sans couleur de mousse desséchée

Dans la gorge brûlée de soif

Les pas plus durs plus sourds et plus légers

Battent le rythme de la honte


Les pendules meurent de froid dans le chenal

Et la faim de loup dans l’oreille

Nous battons la campagne au coup

Nous en avons la gorge pleine

Les routes les sillons sont de marbre et de fer

Les haies de la douleur bordent des champs de haine

Et puis nous n’avons plus de raison d’avoir peur

Il n’y a plus de place que pour l’espoir

Dans le désert de la misère




Posted by Sacha